애드센스광고



옥중화 43화 - 위기의 민상궁 TV


옥녀는 대비를 만나기 위해 궁으로 향한다. 한편 성지헌도 옥녀가 옹주마마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윤원형과 대비가 옹주마마의 어머니를 죽였다는 사실도 강선호에게 듣게 된다. 

옥녀가 대비전으로 향하는 것을 본 재서는 명종에게 이를 알리고 명종도 대비전으로 향한다.
대비는 옥녀가 명종에게 전달한 칙서를 어떻게 얻었는지 묻고 또한 명종은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도 묻는다.

대비전에서 나오는 옥녀를 만난 명종. 옥녀는 대비와의 대화를 명종에게 전하며 걱정하지 말라고 말한다.
옥녀에게 명종은 후궁 첩지를 받을 지를 다시 묻는다.
옥녀는 그럴 수 없다고 이야기하고 명종은 윤태원때문이냐고 묻는다.
옥녀는 그것때문이 아니라고 말하지만 명종은 슬퍼한다.

독살의 위협을 피한 정난정은 회복한다. 정막개는 정난정을 독살하려했던
사람이 민수옥이라는 사실을 알아내고 그가 동궁전 나인이었다는 사실도 알아낸다.
민수옥은 안가로 이동하다가 정난정의 가노가 민수옥을 알아보고 뒤따른다.

옥녀는 정난정에게 돌아선 행수들을 다시 규합하고 역공할 준비를 한다.
명나라가 대규모로 인삼거래를 한다고 정난정을 믿게 하여 사기를 치러한다.

윤태원은 외지부일로 전옥서를 방문한다.
정만호를 낫으로 찔러 전옥서에 들어온 언놈의 대송(소송을 대행함)을 하려하지만 언놈은 거부한다.
정만호는 정난정의 사촌이다.

민동주는 소서루에서 전우치가 꾸민 가짜 모하관 관원을 만나 
명나라에서 대규모 인삼 구매가 있을 것이란 이야기를 듣고 정난정에게 전한다.

민수옥은 결국 정난정의 사가로 잡혀온다.

명종은 가슴을 부여잡고 쓰러진다.

온갓 고문에 결국 강선호가 자신을 보호했음을 자백한다.
가비에 대해 묻는 정난정!

이때 옥녀가 민수옥을 구하러 온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